상단여백
HOME 칼럼
최영수의 세상읽기 ::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알고 사용하자
  • 최영수 칼럼니스트
  • 승인 2014.09.28 16:58
  • 댓글 0
   
 

 정보화 시대인 지금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기인 스마트폰, 당신은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인가? 최근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인터넷과 동시에 앱(App)의 사용이 늘어났고, 컴퓨터와 같이 부수적인 요인인 게임이나 카메라 같은 앱에 편중되었다. 그에 따라 스마트폰이 스마트해지지 않는 일이 빈번해지고 이러한 부수적인 요인보다 필요한 요소에 대해 모르는 이들이 많다. 특히, 스마트폰을 잘 사용하는 젊은층은 문제가 없지만 일부 젊은층이나 나이가 지긋이 드신 중년층, 노년층의 경우 잘 모르는 사람들도 적지 않기 때문에 전혀 스마트폰의 기능을 사용하지 못하거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요즘 티비에서 광고하고 있는 배달앱은 핫한 키워드이다. 배달앱의 경우 자신이 모르는 치킨, 피자집의 번호는 물론 통화 연결을 하여 바로바로 시킬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앱이다. 114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 할 수 있지만 이쪽은 이런 배달 거리에 편중된 경향이 있다. 이러한 앱은 소비자뿐만이 아닌 상품을 공급하는 입장에서도 도움이 되므로 두 가지의 장정을 가진 앱이다. 배달앱의 경우 알고만 있어도 어느곳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대부분의 폰이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넘어오면서 스마트폰 자체의 문제점도 부각되었는데 밤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을 보는 행동으로 인한 수면장애나 시력 저하의 문제가 있다. 이 경우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Blue Light)에 의한 문제에 의한 것이다. 이런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것은 그다지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 블루라이트 차단 앱으로 자신의 시력을 보호할 수 있다. 이처럼 앱은 자신의 건강에도 도움이 되기도 한다.
또한 잦은 광고전화와 스팸전화 같은 사전에 문제의 요지가 있는 전화들을 차단하는 전화차단앱도 있다. 필자는 이러한 광고전화가 실제로 왔었는데 괜한 시간과 손해를 감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앱 덕분에 사전에 차단을 할 수 있었으며 만약 앱이 차단하지 못한 전화일 경우에도 전화종료 후에 신고를 하여 이용자들이 이러한 전화를 차단할 수 있도록 하여 매번 업데이트되므로 매우 유용한 앱이다.
이외에도 구직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데 흔히 알고 있는 아르바이트 사이트인 알바천국이나 알바몬도 간단한 앱으로 출시되어 이러한 앱으로 구직을 할 수 있으며, 사소한 계좌이체 때문에 은행에 가지않고 바로바로 통장관리가 가능한 은행관련 앱등을 쓰면 쓸수록 스마트해진다.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잘 쓰려면 앱을 잘 사용해야한다. 하지만 이런 앱들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인 이유는, 도움이 되는 앱들도 많지만 각종 부수적인 요인을 가진 앱들과 그 쓰임이 목적에 충실하지만 다양한 앱들이 범람하고 있기 때문에 찾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카테고리에서 정리가 되어있다고는 하나 그것은 모든 앱의 분류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게다가 같은 기능을 하는 앱들도 그 수가 많으니 간혹 헷갈리는 경우나 잘못된 앱을 받는 일도 많다. 그러므로 앱에 대한 검증과 평가가 인증된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물론 좋은 앱들이라고 해서 무조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치킨이나 피자집이 근처에 있다면 오히려 배달 앱은 주위 상권에 악영향을 초래할 수도 있으며 밤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을 하고 있지 않는다면 오히려 블루라이트 차단 앱은 화면이 껌껌해 불편을 초래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자신이 필요한 앱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이러한 앱의 종류를 분류 하기 어렵듯이 그만큼 자신의 개인적인 취미나 관리, 또는 정보와 관련된 것들이 무수히 많기 때문에 그러한 이점을 이용하여 자신을 계발할 수도 있으며 부수적인 요인이기는 하나 게임으로도 스트레스해소, 친목에도 도움이 된다. 이처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의 좋은 점을 올바르게 이용하고 알고 사용 할 줄 안다면 당신이야말로 진정한 스마트한 사람이 될 것이다.

   
 

최영수 칼럼니스트  fpwhem7@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수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