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유로피언 슈퍼리그 결국 무산 대체 뭐길래?

지난 4월 19일 thesuperleague.com 사이트에서 유로피언 슈퍼리그(ESL)의 출범 소식을 알렸다. 먼저 유로피언 슈퍼리그(ESL)란 창립 구단 15팀과 나머지 5팀의 구단을 포함한 20개의 구단이 경기를 치르는 형식으로 진행이 된다. 진행 방식은 주말에는 자국 리그를 진행하면서 평일에는 슈퍼리그를 병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슈퍼리그 공식사이트(Thesuperleague,com) 표지

 

슈퍼리그에서 발표한 슬로건

 

 ‘최고의 클럽. 최고의 선수들. 매주’라는 문구와 함께 슬로건이 제시되어있다.

 

하지만 이 슈퍼리그가 논란이 된 이유는 창립 구단의 이름들이 화제이다. 먼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첼시, 아스널, 토트넘 등의 구단이 참여했으며 스페인 라리가(Laliga)에서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그리고 아틀레티고 마드리드가 참여했다. 마지막으로 이탈리아 세리에A(Serie A)의 AC밀란, 인터밀란, 유벤투스 등 총 12개 팀이 창립 구단으로 선정되었다. 각 각의 팀으로 보았을 때 엄청난 구단들이 한데 모여있는 리그가 되는 것이다. 마치 미국의 NBA, NFL과 같은 폐쇄적인 리그가 된다는 것이다. 또한, 수익금의 완전한 투명성과정기적인 보고기능을 통한 연대 지급방식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블로그(HALA MADRID): 유로피언 슈퍼리그 참가팀

 

또한, 미국의 대규모 투자은행인 JP모건이 슈퍼리그에 한화 약 6조 7000만 원에 달하는 금액을 투자했으며 각 구단에 한화 약 4040억이 지급되었다. 하지만 FIFA(국제축구연맹), UEFA(유럽축구연맹)과 같은 기관에서 유러피언 슈퍼리그를 반대했다. 특히 유로피언 슈퍼리그(ESL) 참가 팀인 12팀에는 UEFA 대회 출전 기회의 박탈과 자국 대회 출전 기회 박탈 마지막으로 슈퍼리그 소속 선수는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한다는 강력한 대응을 주장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 문제는 한국에서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소속으로 활동 중인 손흥민 선수와 여자축구팀 소속인 조소현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이 박탈되는 것이 문제가 되는 상황이다.

 

더구나 각 팀의 팬들 분노와 열 폭 적인 반대의 의지로 인해 결국 약 3일 만에 참가 구단 중 일부는 슈퍼리그에 탈퇴를 진행하게 되었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등 아직 탈퇴 의사를 밝히 않는 팀도 있지만 사실상 무산되었다고 본다. 하지만 무산되었다고 끝난 것이 아니다. 각 팀은 슈퍼리그 계약에 대한 위약금으로 지급되었던 4040억을 다시 반환해야 한다. 현재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손흥민 선수의 팀인 토트넘 홋스퍼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조제 모리뉴 (Jose Mourinho) 감독을 경질하게 되면서 한화 약 23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급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동준 기자  jun970201@gmail.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