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포커스
‘지역화폐’ 활성화로 살아나는 골목상권

최근 경기 지역 화폐는 골목상권 활성화에 기여하며 발행 목표치 1.5배를 초과하는 기록과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경기도 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군에서 본격적으로 발행된 지 6개월 만에 전체 발행 실적이 목표치를 1.5배 가량 초과한 것이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 3분기까지 도민이 지역화폐를 직접 구매한 '일반발행' 액수는 2천66억원으로 발행 목표치 1천379억원의 149.8%에 달했다.

 

지역화폐란 해당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발행해 지역 내에서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대안화폐다. 사용자는 캐쉬백이나 카드 수수료 공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경기도 홈페이지

 

올해 4월 1일부터 31개 시·군 전역에서 확대 발행된 점을 고려하면 짧은 기간에 '돌풍' 수준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

 

월별로는 4월 107억 원, 5월 268억 원, 6월 244억 원, 7월 284억 원, 8월 348억 원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다가 지난 9월 634억 원으로 급증했다. 이는 6~10%를 추가 지급하는 인센티브 혜택과 사용 편의성 등에다 전 시군 순회 홍보투어인 '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 데이트'와 도민 설명회, 국회 토론회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이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역화폐를 대형마트나 SSM(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 연간매출액 10억원 이하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지역화폐 사용액 대부분이 골목상권이나 영세소상공인에 풀린 것으로 보인다"며 "도민이 자발적으로 지역화폐를 구매해 골목상권에서 사용하는 선순환 구조가 조기에 안착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서서히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대구시가 이르면 내년 7월 대구지역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를 도입한다. 대구시는 최근 내년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300억 원 규모의 대구 지역화폐인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대구시는 행정안정부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사업을 통해 발행 규모의 국비 4%(12억 원) 지원과 시비(15억 원)를 확보해 상품권 제작 및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지역사랑상품권의 공식 명칭을 공모한 후 제작을 하며, 내년 상반기 안으로 모바일 앱 서비스를 오픈하고 시범운행을 할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그동안 대구만의 지역사랑상품권의 도입을 위한 사전조사를 지속적으로 해왔고, 현재 발행을 위한 세부 계획안을 세우고 있다”며 “지역 영세 상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역상랑상품권 도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진  leeyj3912@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