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포커스
조두순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많은 이들이 <조두순 사건>보다는 <나영이 사건>으로 많이 알고 있다.

때는 2008년 12월 11일 경기도 안산에 있는 한 교회 화장실에서 충격적인 일이 발생한다.

바로 8살 여자아이를 대상으로 너무나도 끔찍한 성폭행이 발생된 것이었다.

학교를 가던 등교길에서 아이는 조두순(당시 57세)에게 납치를 당한다.

학교 근처 교회 화장실에서 반항하는 아이의 머리와 얼굴을 집중적으로 구타하며 목을 졸라 기절을 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아이의 머리채를 잡고 변기에 밀어 넣어 질식고문을 했다. 이후 신체적저항을 떨어뜨린 후에  완벽하게 기절을 시켰다. 여기까지는 아이의 증언과 몇가지 증거, 자백을 통해 추론이다.

 

출처: KBS 시사기획 쌈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출처: KBS 시사기획 쌈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이후 기절해 있는 아이를 뚜껑이 닫힌 변기에 엎드리게 한 후 항문에 1회 삽입하고 그 안에 사정을 한 뒤 질에 2회 삽입, 전회 사정회피, 후회 오른쪽 귀에 내사정을 했다. 이 과정에서 아이의 머리는 변기 뚜껑 쪽에 안면이 닿게 돌아간 채 오른쪽 어깨로 심하게 꺾여 있었고 머리를 박던 물탱크에 왼쪽 귀 윗부분이 짖 눌려 졌다.

 

출처 : KBS 시사기획 쌈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출처 : KBS 시사기획 쌈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출처 : KBS 시사기획 쌈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이로 인해 나영이는 생식기가 80% 훼손이 되었고, 대장과 항문이 영구 소실되어 인공 항문을 평생동안 달고 살아야했다. 그 뿐만 아니라 그 주머니를 매일 갈아줘야 한다고 한다.

 

 ‘조두순 사건’의 구체적인 진실

 

1. 두부 집중 구타 후 ‘나영이’의 질식 - 머리와 얼굴을 집중적으로 구타하며 목을 조른 뒤 기절하지 않자 머리채를 잡고 변기에 밀어 넣어 질식고문을 행하였습니다. 죽지 않을 만큼만의 질식고문으로 신체저항을 떨어뜨린 뒤 다시 목을 졸라 완벽하게 기절 시켰다. 여기까진 아이의 증언과 몇가지 증거물, 그리고 자백을 통한 추론.

 

2. 조두순’의 수차례 끔찍한 강간 및 성고문 - 기절해 있는 상태의 아이를 뚜껑이 닫힌 변기에 엎드리게 한 뒤 항문에 1회 삽입, 내사정한 뒤 그대로 돌려서 눕혀 질에 2회 삽입, 전회 사정회피, 후회 오른쪽 귀에 사정 하였다. 그 과정에서 아이의 머리는 변기 물탱크에 전회의 피스톤운동횟수만큼 부딪혔으며 후회동안 계속 변기뚜껑 쪽에 안면이 닿게 돌아간 채 오른쪽 어깨가 심하게 꺾여져 있었고 머리를 박던 물탱크에 왼쪽 귀 윗부분을 짖 눌려졌었다..

 

3. ‘나영이’의 복부 구타 및 성고문으로 인한 탈장과 장기 훼손 - 대장에 내사정을 했기 때문에 아이의 대장에는 정액이 그대로 들어있었다. 가해자는 변기 뚜껑을 열고 아이의 얼굴을 집어넣어 귀속에 싼 정액을 헹궈낸 뒤 아이를 들어 엉덩이 전체를 푹 담궜다 뺀 뒤 걸쳐놓고 뚫어뻥을 붙였다 힘껏 뺌으로서 탈분을 유도하였다. 하지만 결과가 탈장으로 이어지자 장 째로 변기물에 담궈 행군 후 다시 항문에 대충 뚫어뻥의 막대기 부분을 밀어넣었다. 이 과정에서 너무 힘을 주어 민 나머지 (그리고 급히 하느라 조준을 잘못 한 나머지) 질과 항문 사이의 가림막을 상당부분 훼손하였고 결과적으로 항문 괄약근이 완전히 파괴되어 장기를 붙들고 있을 수 없게 되었다. 또한 물에 젖은 장기는 나무막대기로 인해 완전히 걸레가 되어 급격히 괴사하기 시작했다.

 

4. 증거 인멸을 위한 ‘나영이’의 상태, 더욱 악화되어.. - 일단 변기에 물을 내립니다. 그리고 옆에 있는 수도를 이용해 아이를 씻깁니다. 머리와 귀, 그리고 둘이었지만 이제 하나가 된 구멍을 향해 물이 스며들어 상처는 더이상 상처라 말 할 수 없는 지경으로 망가집니다. 그리하여 대강 지문이 씻어지고 피와 각질 등 도 씻어지자 장기가 중력에 의해 쏟아지는 걸 막기 위해 아이를 바닥에 눕히고 허리를 구부리고 엉덩이를 변기에 걸쳐 구멍이 하늘을 바라보는 자세를 취하게 하였습니다. 물론 쏟아지진 않지만 사실상 딱 봐도 이미 사람의 구멍은 아니란 게 눈에 보였지만 혼자 자기만족을 한 가해자는 그 자세 그대로 질에 1회 삽입, 두번의 사정을 했다. 이 과정에서 가해자 ‘조두순’ 자신은 몰랐지만 질 내에 약간의 정액이 남았고, 급히 머리를 물로 헹궜지만 (알다시피) 정액은 젖은 털에 엉켜서 잘 안 씻겨진 상태였다. 결국 좀 남았지만 이미 재성신이 아닌 가해자 ‘조두순’은 그 정도에서 만족하고 도주한다. 머리를 헹구는 과정에서 아이의 안구와 비강, 내이에 다량의 물이 침투하여 전반적인 시력손상과 비강염(코 속 염증), 내이염(귀 속 염증) 등의 질환을 갖게 됬다..

 

출처 : 조두순 사건 관련 EBS 다큐프로그램 장면 일부분

이렇게 잔인한 일을 벌인 범인 조두순의 내려진 형벌은 12년 형이다. 한 아이의 삶은 인생은 평생 망가졌지만, 범인은 12년 밖에 벌을 받지 않는다. 그 이유는 고작 술에 취했다는 이유로…

아이의 부모님은 국가에 항소를 했지만 피해 보상금 1,3000만원이 끝이었다.

범인은 오히려 당당하였다. “지금은 어려도 어차피 나중에 크면 남자들 성기 다 볼 텐데요 뭐.”라고 말하였다. 자신의 죄를 정당화하고 반성의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아직도 아동 성범죄에게 관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제 3년 뒤 나영이는 20살이 된다. 그런데 걱정스러운 것은 나영이를 고통스럽게 한 조두순이 나영이가 20살 되는 해에 출소를 한다고 한다.

 

백신비 장은별  cinby100@naver.com dmsquf1923@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신비 장은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