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포커스
다가오는 명절, 그에 맞는 친척의 호칭은?

 한 해의 첫 명절인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설날에는 민족대이동이라 불리듯이 대다수 친인척이 모이게 되는데, 과거 연령이 어렸을 적엔 친척 간의 호칭을 크게 중요시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나이가 성인이 되어감에 따라 친척 간 호칭의 중요성이 강조되며, 친인척에 대한 호칭에 대해 난감해하는 젊은 성인층을 위해 불러야 하는 호칭에 대해 정리하고자 한다. 

 나를 기준으로 친가의 서열을 보게 되면 기본적인 아버지의 남자 형제인 숙부(큰아버지)와 여형제인 고모, 그리고 이의 자제인 종형제와 내종형제인 사촌까지는 대부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4촌까지의 범위로 이를 더 확대하게 되면 증조할아버지의 자제인 종백수부(당숙)과 고모할머니의 자제인 내종숙 등 5촌부터 시작하여 내재종형제/재종형제 등 6촌의 범위와 그를 이어 7,8촌의 범위까지 확대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어떤 호칭을 써야 할 것인지 머릿속이 복잡해질 것인데 이를 간단하게 표로 정리하고자 한다.

친가 친척의 호칭표

 또 다른 한쪽인 외가의 서열을 보게 되면 어머니의 형제자매인 외숙(외삼촌)과 이모, 그리고 그의 자제인 사촌까지는 대부분 알고 있을 것이다. 추가로 이를 확장하여보면 외할아버지의 형제인 4촌 외종조, 존이모를 시작으로 7촌인 외내종질, 외재종질까지 처음 들어보는 난해한 용어만 남아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이를 쉽게 표로 정리하고자 한다.

외가 친척의 호칭표

 이처럼 호칭은 촌수에 따라 다양한 명칭을 가지고 있으며 본인을 기준으로 한 단계의 촌의 차이이지만, 호칭은 천차만별로 달라지는 어려운 점이 있다. 친척 간 호칭의 중요성이 과거보다는 다소 약화하였다고는 하나, 언제까지 촌수에 맞는 적절한 호칭이 아닌 모호한 명칭으로 부를 수는 없다. 이 수 많은 호칭을 바로 암기하기는 어렵겠지만, 참고와 숙지를 하여 명절에 호칭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타파하길 바란다. 

 

김종윤  py6717@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