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영화
2016년 흥행 주도 한국영화

작년 한 해 두 편의 천만 영화가 탄생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한국영화가 2016년에도 다양한 영화로 극장가를 채울 예정이다.

올해 개봉될 영화 라인업이 공개되었는데 하정우, 황정민, 유아인, 강동원, 공유, 전도연 등 톱스타들이 눈에 띈다. 또 박찬욱, 조성희 등 히트메이커 감독의 영화가 관심을 받고 있다.

 

히트 메이커의 역습

‘칸의 총아’ 박찬욱 감독은 3년 만에 신작 ‘아가씨’를 들고 나타났다. 아가씨는 소설 ‘핑거스미스’를 원작으로 1930년 일제강점기 시절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한 영화로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은 여자의 재산을 노리는 사기꾼 이야기를 그렸다. 이 영화에는 하정우를 비롯해 조진웅, 김민희 등 이 출현한다.

영화 ‘늑대 소년’으로 감독의 입지를 탄탄히 한 신예 조성희 감독은 ‘명탐정 홍길동’으로 또 한 번 흥행을 노린다. ‘명탐정 홍길동’은 독특한 추리실력을 갖춘 홍길동을 코믹하게 표현한 사극물 이다, 이 영화에는 홍길동 역에 이제훈을 비롯해 고아라, 김성균 등이 출현한다.

   
▲ <좌 부터> 아가씨, 명탐정 홍길동, 대동여지도

‘충무로 승부사’ 강우석 감독은 ‘대동여지도’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주인공 차승원과 유준상, 김인권 등이 출현하는 이 영화는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 위해 시대에 맞선 ‘고산’ 김정호의 감춰졌던 이야기를 풀어낸 작품이다.

 

올해도 흥행보증수표?

2015년 천만 관객을 돌파한 베테랑을 비롯해 히말라야까지 연달아 흥행에 성공한 황정민이 올해도 흥행을 이어 갈 예정이다. 김성수 감독의 ‘아수라’에 정우성, 주지훈, 정만식, 곽도원 과 호흡을 맞춘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각기 다른 이유로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 이다. 이 영화에 출연하는 정우성은 먼저 7일 개봉한 박현진 감독의 ‘나를 잊지 말아요’에 출현해 2016년 시작을 알렸다.

작년 역시 베테랑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연기 천재 유아인은 여배우 이미연, 최지우, 이솜, 강하늘 과 함께 박현진 감독의 ‘좋아해 줘’에 출현한다. 이 영화는 연관 없는 여섯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엮은 멀티플롯 형태의 영화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유아인 열풍을 이어갈지 기대된다.

충무로의 조각미남 강동원은 이일형 감독의 ‘검사 외전’을 통해 2016년 흥행을 주도할 예정이다. ‘검사 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억울하게 수감된 검사가 교도소에서 만난 전과 9범의 잘생긴 사기꾼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물이다. 이 영화는 강동원뿐 아니라 황정민도 출현해 2016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예상된다.

   
 


최고의 조연에서 최고의 주연으로….

대한민국 영화계 흥행을 보장하는 배우는 매우 많다. 하지만 그중 최고는 대체불가 명품 조연 오달수다. 지금까지 명품 조연으로 활동했다면 2016년에는 명품 주연으로 돌아왔다. 오달수는 하정우, 배두나와 함께 김성훈 감독의 ‘터널’에 출현한다. 이 영화는 무너진 터널에 갇히게 된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힘 있는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장악한 조진웅은 이수연 감독의 ‘해빙’에 드마라 ‘미생’과 영화 ‘내부자들’에서 강렬한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김대명과 호흡을 맞춘다. 이 영화는 한강에 여자 시체가 떠오르면서 드러나는 연쇄살인의 비밀을 둘러싼 심리 스릴러 영화다. 또 조진웅은 안성기, 한예리 등과 함께 금이 발견된 탄광에서 이를 차지하려 싸우는 주민과 사냥꾼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 ‘사냥’ 에 출현한다.

파워 조연 마동석 역시 공유, 정유미 등과 함께 영화 ‘부산행’에서 호흡을 맞춘다. ‘부산행’은 이상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뒤덮은 재난 상황 속,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전대미문의 스토리를 그렸다.

또 한 명의 명품조연 유해진은 이준과 함께 주연을 맡아 무명배우와 청부살인업자의 삶이 뒤바뀌는 내용의 ‘키 오브 라이프’에 출연한다.

   
 

 언급된 영화 이외에도 김해숙, 김래원의 ‘부활’, 손예진, 박해일의 ‘덕혜옹주’, 한효주 주연의 ‘해어화’, 문채원, 유연석의 ‘그날의 분위기’ 등 다양한 영화가 기다리고 있어 작년만큼이나 올해 역시 한국영화의 흥행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글 박완준  laladdui@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박완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