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영화
[영화를 말하다] 클레식우연히, 우연히, 우연히…. 그러나…. 반드시 잊힌 약속이 깨어났다.

 아빠를 일찍 여읜 지혜는 지금은 해외여행 중인 엄마 주희와 단둘이 살다. 엄마의 빈자리를 털기 위해 다락방을 청소하던 지혜는 우연히 엄마의 비밀 상자를 발견하게 된다. 주희의 첫사랑의 기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비밀 상자를 보면서 지혜는 엄마의 클래식한 사랑을 조금씩 알게 된다.
1968년 여름…. 방학을 맞아 시골 삼촌 댁에 간 준하(조승우)는 그곳에서 성주희(손예진)를 만나, 한눈에 그녀에게 매료된다. 그런 주희가 자신에게만 은밀하게 '귀신 나오는 집'에 동행해 달라고 부탁해온다. 흔쾌히 수락한 준하는 흥분된 마음을 가까스로 누르며 주희와의 약속 장소에 나간다. 그런데 갑작스러운 소나기를 만나 배가 떠내려가면서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이 일로 주희는 집안 어른에게 심한 꾸중을 듣고 수원으로 보내진다. 작별 인사도 못 하고 헤어진 주희를 향한 준하의 마음은 안타깝기만 하다. 그렇게 방학이 끝나고 학교로 돌아온 준하는 친구 태수에게 연애편지의 대필을 부탁받는데, 상대가 주희란 사실에 깜짝 놀란다. 하지만 태수에게 그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태수의 이름으로 자신의 마음을 담아 주희에게 편지를 쓴다.
편지를 대신 써주며 사랑이 깊어간 엄마와 자신의 묘하게도 닮은 첫사랑. 이 우연한 일치에 내심 의아해하는 지혜는 상민에 대한 생각이 더욱 깊어만 간다.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그 시절의 사랑 이야기. 살다 보면 한 번쯤은 겪는 첫사랑….
영화 ‘클래식’은 눈만 마주쳐도 얼굴이 빨개지고 지나가기만 해도 가슴이 콩닥콩닥하던 아련한 기억들이 새록새록 피어나게 한다. 우리의 마음은 여린 꽃잎처럼 살며시 앉았다가 조그마한 바람에도 쉽게 떨어지곤 했다. 아마 이래서 첫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는 게 아닐까 한다, 우연적인 만남이 필연이었고 그 필연적인 만남이 연결되어 사랑이 이루어진다, 누구나 한 번쯤은 상상해봤을 이야기인 것 같다.

   
▲ 영화 '클래식' 스틸컷

영화 클래식의 OST는 씬스틸러 이다.

이 영화의 순수함과 아련함을 더 느끼게 해주는 것이 음악이다.
“자전거 탄 풍경”- “너에겐 난 나에겐 넌”은 상민’이 ‘지혜’에게 자신의 옷을 씌어주며 도서관까지 달려가는 장면에 나오는 음악이다. 옷이라는 공간 안에 둘만이 느끼는 설렘과 부끄러움을 더 느낄 수 있게 해준다.
“한성민”-“사랑하면 할수록”은 ‘준하’와 ‘주희’의 장면에 주로 나오는 음악이다. 둘만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때로는 가슴 아픈 이별을 나타내기도 한다.
 

글 이예선  yesun0418@naver.com

<저작권자 © 코기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이예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Photo
여백
함께하는 기업
여백
Back to Top